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 모색 토론회
유정희 의원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
기사입력: 2024/06/10 [21:21]   양천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양천신문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유정희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관악4)523일 서울시의회 제2대회의실에서 서울시 전통시장 및 상권 활성화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정태호 국회의원과 우형찬 부의장이 축사를 전했으며 다수의 시의원과 시민들이 참석해 코로나 이후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발제를 맡은 전)서울시 신시장 육성사업 김소영 단장은 서울시 전통시장 및 상권 활성화를 위한 기본 절차로 지역조사 및 분석, 시장(상권)방향 설정, 세부사업 설계, 홍보 및 마케팅, 지역과의 연계, 지속적인 관리 등 여섯 가지 단계를 소개한 후, 관악구 신원시장에 대한 사례 발표를 진행했다.

 

발제자는 3년간 사업을 진행하며 느꼈던 소회와 사업 종료 이후 현재 신원시장의 변화에 대해 언급하며 서울시 전통시장 및 상권 활성화 사업에 필요한 정책적 시사점을 제언했다.

 

김소영 단장은 서울시가 전통시장과 상권 활성화 사업을 지원할 때 사업효과를 바라보는 시점을 변화시킬 것과, 단기 사업을 위해 꾸려지는 사업단 업무를 상인회가 수행할 수 있다는 관점을 변화시킬 것을 강조했다.

 

또한 전통시장 및 상권 활성화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나 아는 이슈가 아닌 지역민이 동네에 대한 깊은 고민을 통해 만들어 낸 브랜드 아이덴티티(BI)라고 강조하며 지역조사 및 분석에 있어 지역의 장·단기 거주자 모두의 의견을 수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토론을 맡은 이성재 신원시장 상인회장은 2014년부터 3년간 진행했던 신시장모델 육성 사업에서 상인들이 많은 성취감을 느끼고 배웠다고 밝히며 다만 사업의 지속성에 아쉬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이 회장은 서울시 등 정부 지원사업이 기획 단계부터 사업 이관 절차를 반드시 마련해 상인회 또는 사업진행단체가 사업 종료 이후에도 사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사시장 상인회 임영업 회장은 정부 지원사업의 지속적인 성공을 위해서는 전통시장 현실에 맞게 장기적으로 함께 일할 수 있는 전문가가 필요하다라며 상인들의 협력과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지원도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생활과 사람들의 홍기숙 대표는 공동상품 개발이 전통시장의 경쟁력을 크게 향상할 수 있다고 제안하며 협동조합이나 협회 설립을 통한 상인 간 협력 강화와 전문가와의 협업을 통한 전략적 마케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스몰브랜딩컴퍼니 링케치 윤선미 대표는 인터널브랜딩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상인회 내부 역량 개발 방안을 마련해 스스로 기획을 통해 주도성을 가지도록 하는 것이야말로 전통시장의 자생력을 갖추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단편적 전문 지식 전수에 집중하는 강의식 프로그램보다는 공동체를 형성하는 과정으로서의 현장 워크숍 프로그램이 기획되고 지원돼야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지역사회팀

ycnew@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PHOTONEWS 건협 서울서부지부, 모판 나르기 봉사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