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치행정
찾아가는 어르신 낙상 예방 교육 운영
트로트·율동 접목한 기초 운동 등 ‘눈길’
기사입력: 2024/06/10 [21:24]   양천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양천신문

 어르신 안심 주거환경 개선사업 대상 가구를 직접 방문해 낙상예방물품(침대) 설치현황을 점검한 이기재 양천구청장 © 양천신문



양천구는 어르신들의 낙상 사고를 예방하고
, 보다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달부터 10월까지 65세 이상 어르신 600여 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어르신 낙상예방교육을 운영한다.

 

이번 교육은 2024년 어르신 안심 주거환경 개선사업의 일환이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한 2020년 노인실태조사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의 약 7.2%가 최근 1년간 낙상을 경험했으며, 85세 이상 노인의 낙상 경험 비율은 13.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질병관리청 국가손상조사통계(2019-2021)에 따르면 노인의 주요 손상 원인 중 낙상은 60.9%로 가장 흔하며, 이는 교통사고(19.1%)보다 세 배가량 높은 수치다.

 

이처럼 낙상 사고는 단순한 부상을 넘어서 장기적인 건강 문제와 의료비 부담을 야기하며, 노후 생활의 질을 크게 저하시킬 수 있다. 이에 구는 이번 교육을 통해 어르신들이 스스로 낙상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을 배우고, 실생활에서 이를 적용함으로써 안전한 생활을 누리도록 돕고자 한다.

 

교육은 이달 10일 한빛종합사회복지관을 시작으로 10월까지 관내 복지관, 경로당, 동 주민센터 등 20여 개 기관에서 진행되며, 회차별 20~50명씩 600여 명의 어르신이 참여할 예정이다.

 

교육 과정은 이론과 실습으로 구성돼 있으며, 관련 분야 전문 강사의 지도 아래 회당 2시간씩 진행된다. 이론 교육에서는 낙상예방지침서를 제공하고, 낙상위험 설문조사를 토대로 한 어르신 인식 개선을 비롯해 낙상사고 예방 및 대처 방법, 집안의 위험요소 점검 및 생활습관 개선 방안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실습 교육에서는 올바른 걷기, 근력·균형 증진 자세, 체조 등 낙상사고 예방을 위한 기초운동을 트로트 음악과 율동을 접목해 지도할 계획이다.

지역사회팀

ycnew@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PHOTONEWS 양천소방서 목동 견인차량보관소 컨테이너 화재 신속 진압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