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관협력 통해 복지사각지대 발굴
구민 생활 밀접 10개 기관과 협약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3/05/30 [09:20]
▲     © 양천신문


양천구가 구민 생활과 밀접한
10개 기관과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민관협력 기반의 위기 가구 발굴시스템을 구축하고, 다함께 차찾차(차분히 찾아보면 차이가 보인다) 프로젝트를 시행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복지사각지대 발굴활동에 적극 협력키로 한 기관은 서울양천우체국 한전엠씨에스강서양천지점 한국공인중개사 서울남부지부 양천구지회 서울도시가스 서부15고객센터 △㈜귀뚜라미에너지 11고객센터 한국야쿠르트 강서ㆍ경서ㆍ경인지점 SH 양천주거안심 종합센터 등 총 10곳이다.

 

이번 협약은 직접 가구에 방문해 거주자를 대면하는 협약기관의 특성에 착안해 추진됐다. 앞으로 협약기관의 종사자 1,200여 명은 업무 수행과정에서 위기 징후를 발견하면 구청에 즉시 연계해 대상자에게 맞춤형 복지자원이 제공되도록 도울 예정이다.

 

이를 통해 다변화, 다양화된 복지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촘촘한 복지안전망이 구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구는 지난해 9월부터 24시간 위기가구 발굴 신고가 가능한 양천구 복지상담센터( 02-2620-3333)를 운영, 산재해 있던 기존의 신고체계를 일원화해 숨어있는 위기가구 23명을 발굴한 바 있다. 센터는 이번 협약기관뿐만 아니라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가구를 발견한 구민이면 언제든 신고할 수 있다.

 

구는 위기가구 신고가 접수되면, 공무원을 파견해 현장 조사하고 사례회의를 통해 대상자 상황에 맞는 복지자원을 연계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구는 18개 동 복지사각지대발굴단 및 생활업종 종사자 400여 명을 대상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 활동 선포식을 개최하고, 낭독극 형태의 이색적인 위기가구 발굴 역량 교육을 추진해 교육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최승희 기자

ycnew811@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05/30 [09:20]  최종편집: ⓒ 양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PHOTONEWS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한마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