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린이집에서 밤샘 돌봄 서비스 지원
야간근무, 출장 등 긴급상황 발생 시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3/03/20 [10:34]

  여행 및 유흥 사유 등은 제한

  양천구 24개 어린이집서 시행

 

▲ 아이들과 함께하고 있는 이기재 양천구청장     © 양천신문

 

▲ 양천형 밤샘 긴급돌봄 어린이집 현황     © 양천신문

 

 

양천구는 지난 16일부터 심야시간대 긴급상황 발생 시에도 맘 놓고 보육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양천형 밤샘 긴급돌봄 어린이집을 관내 국공립어린이집 85개소와 함께 추진하기로 하고 이중 24개 어린이집에서 밤샘 돌봄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양천형 밤샘 긴급돌봄 어린이집은 민선8기 주요 공약사업으로 현재 서울시에서 시행 중인 거점형야간보육 어린이집‘365열린 어린이집의 보육서비스와 다소 차별화된 양천구 특화사업이다.

서울시가 운영 중인 거점형야간보육 어린이집(평일 16:00~22:00)365열린어린이집(07:30~익일 07:30까지 최대 24시간)과는 운영시간에서 차이가 있다. 특히, 365열린어린이집은 서울시에 총 11개소가 있으며 양천구에도 구청직장어린이집 1개소가 운영 중이다.

 

그동안 맞벌이 부모, 한부모 가정 등에 갑작스런 밤샘근무, 출장, 사고ㆍ입원 등 긴급한 상황 발생 시 심야시간에도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보육서비스 제공이 필요하다는 현장 수요를 반영해 관내 국공립 어린이집 원장들의 의견을 수렴, 양천형 밤샘 긴급돌봄 어린이집을 대폭 확대 운영하게 됐다.

 

첫째,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심야 돌봄(19:30 ~ 익일 07:30)을 연중 상시로 실시하는 것이 특징이다. 둘째, 운영기관을 권역별로 균형 있게 확대해 접근성이 크게 향상됐다. 관내 운영 중인 365열린어린이집은 양천구청 직장어린이집(신정6동 소재) 1개소뿐이어서 목동, 신월동 지역 주민이 긴급하게 밤늦은 시간 이용에 어려움이 있는 점을 반영해 구는 심야 돌봄 운영기관을 신월동 9개소, 목동 7개소, 신정동 7개소 등 권역별로 확대했다.

 

셋째, 전체 국공립 어린이집과의 협업으로 이용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가까운 관내 85개 국공립어린이집에 입소상담을 신청하면, 야간보육이 가능한 어린이집(23개소)에 원스톱으로 연결해 아동을 맡길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용대상은 양천구에 거주하는 12개월~6세 미만의 영유아이며, 운영방법은 사전예약(전화) 또는 현장 등록도 가능하다. 평일 이용 당일은 19시 이전까지, 주말의 경우 금요일까지 사전 신청하면 된다. 아동 1명당 최대 월 80시간까지 이용 가능하며 가정에서 부담하는 보육료는 시간당 1천 원이다.

 

, 안전을 위해 입소한 영유아는 저녁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730분까지는 중도 퇴소할 수 없으며 여행이나 유흥 사유 등 긴급한 목적이 아닐 시에는 이용이 제한된다. 구는 향후 주민들이 인터넷ㆍ스마트폰 등으로 쉽게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도록 구 홈페이지 게시판을 통해 신청 가능한 창구를 개설할 예정이다. 구는 316일 양천디지털미디어센터에서 관내 국공립어린이집 원장 85명과 양천형 밤샘 긴급돌봄협업 선포식을 개최한다.

지역사회팀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03/20 [10:34]  최종편집: ⓒ 양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PHOTONEWS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한마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