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3년 만에 안양천 정월대보름 민속축제 열려
양천문화원 주최… 다양한 민속ㆍ문화 행사 ‘주목’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3/01/24 [21:57]
▲     © 양천신문


양천문화원이 주최하고 양천구청이 후원하는
2023 21회 정월대보름 민속축제가 오는 24일 오후 3시부터 양천구 안양천 야구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3년 만에 개최되는 정월대보름 민속축제에는 떡메치기와 널뛰기, 부럼깨기, 소원지 쓰기 등의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전통놀이 체험부스와 먹거리 장터가 열린다. 또 외줄 타기, 판소리, 한국무용, 풍물놀이 등의 공연으로 볼거리와 흥겨움을 더할 예정이다.

 

날이 어두워지면 하이라이트 행사가 시작된다. 보름달이 떠오르면 15m 규모의 달집을 태우는 성대한 달맞이 행사로 구민의 안녕과 희망찬 새해를 기원하며 강강술래, 다리밟기 등의 풍속놀이와 아름답고 화려한 불꽃놀이도 펼쳐진다.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양천경찰서와 양천소방서가 협조해 화재 예방과 교통 등 안전관리에도 힘쓸 예정이다.

 

양천문화원은 “3년 만에 양천구의 대표 민속축제를 개최하게 돼 감회가 새롭고 한 해의 첫 보름달을 많은 분과 함께 맞이하게 돼 더없이 기쁘게 생각하며 아울러 우리 민족의 정서와 세시풍속을 깊이 이해하는 진정한 화합의 장을 마련하고자 하오니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최승희 기자

ycnew811@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01/24 [21:57]  최종편집: ⓒ 양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자원봉사는 지역사회의 꽃”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