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씽크홀 예방 위해 노면 하부 탐사
‘공동’ 탐지되면 긴급복구 작업 진행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2/12/05 [18:00]

양천구는 지반침하로 발생할 수 있는 씽크홀을 예방하기 위해 12월까지 목동 일대 하수관이 매설된 도로 50km를 대상으로 지표 투과레이더(GPR) 탐사기기를 활용한 노면 하부 하수도 공동(空洞)탐사를 시행한다.

 

지표투과레이더(GPR) 탐사는 조사구간을 주행하며 전자기파를 이용해 노면 하부에 있는 숨은 공동(空洞)을 찾아내는 방식으로 구는 공동이 탐지되면 하수관 조사와 긴급복구 작업을 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탐사 대상인 목동 일대는 충적지형과 침식구릉지형으로 형성된 곳으로 구는 양 지형의 공동 발생 특성을 비교해 효율적인 탐사계획 수립하고 향후 5개년에 걸쳐 관내 전 지역을 대상으로 지반침하 사고 예방을 위한 공동탐사를 지속해서 진행할 방침이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이번 노면 하부 하수도 공동탐사를 통해 지반침하로 인한 각종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탄탄한 관리체계를 구축해 가겠다고 말했다.

최승희 기자

ycnew811@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12/05 [18:00]  최종편집: ⓒ 양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지역 화보-제6회 파리공원문화축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