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얀마 군사정권 민주화운동가 4명 사형 집행
이용선 의원 “잔혹하고 비인간적인 행위” 규탄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2/08/01 [19:42]
▲     © 양천신문


미얀마 군사정권이 지난
725일 민주화운동가 4명에 대한 사형을 집행한 것에 대해 이용선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을)을 비롯한 여야 국회의원들 35명이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지난 688세대 학생운동 지도자인 꼬진미 씨와 NLD 전국회의원 표제이야떠 씨, 그리고 2명의 시민에 대해 사형집행을 결정한 미얀마 군부는 전 세계의 호소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725일 사형을 집행했다. 미얀마에서 정치범에 사형이 집행된 것은 1976년 이후 46년 만이다.

 

미얀마의 평화와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용선 의원은 미얀마 군부가 전 세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기어이 사형을 집행한 것은 그들 스스로 잔혹하고 비인간적인 집단임을 증명한 것이며 국제사회는 추가 사형집행이 강행되지 않게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한다라며 국제사회 관심과 개입을 촉구하였다.

 

미얀마 군부는 불법 쿠데타를 일으킨 이후 2000명 넘는 민간인을 살해하고 14000명의 시민을 체포했으며, 114명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국회는 미얀마 내전 발발 이후 미얀마의 평화와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을 결성해 미얀마 민주화 회복을 지지하는 국회결의안 및 공동성명 등을 여러 차례 발표했으며 시민사회와 함께 공동 규탄 기자회견을 하는 등의 미얀마 민주주의 회복을 지지하는 뜻을 꾸준히 표명해왔다.

 

이번 성명서에는 강득구, 강민정, 강은미, 강준현, 고영인, 김남국, 김두관, 김민철, 김상희, 김회재, 민병덕, 박영순, 박주민, 박찬대, 백혜련, 서삼석, 서영석, 설훈, 송갑석, 송재호, 신현영, 양정숙, 오영환, 용혜인, 윤건영, 윤호중, 이명수, 이용빈, 이용선, 이형석, 임호선, 지성호, 최강욱, 하태경, 황운하 등 여야 국회의원 35명이 참여했다.

최승희 기자

ycnew811@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8/01 [19:42]  최종편집: ⓒ 양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양천 구정 화보> “따뜻하고 활력 있는 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