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아 전용 학대 피해아동 쉼터 꿈누리 개소
위기 아동 일시보호 수요 대비 전담 기관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2/07/25 [10:51]

양천구가 여아 전용 학대 피해아동 쉼터 꿈누리를 20일 개소했다.

 

구는 아동학대 신고 건수가 증가하면서 위기아동을 위한 일시보호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예산(··구비)을 확보, 지난 상반기부터 쉼터 개소를 준비해왔다.

 

이번에 개소하는 쉼터 꿈누리113.91규모로 조성된 비공개 시설로, 내부에는 침실과 심리치료실, 보안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정원은 7명으로 만 18세 미만의 분리보호가 필요한 여성 아동·청소년이 함께 생활할 수 있다.

 

시설장, 임상심리치료사, 사회복지사 등으로 구성된 전문인력 6명이 24시간 교대 근무하며, 학대로 즉각 분리 조치된 피해 아동을 보호하고, 생활지원(숙식), 심리상담 및 치료, 교육(학업, 문화체험 등), 정서 지원 프로그램 등을 병행하게 된다.

 

구는 이번 쉼터 개소로 관내 전담 보호시설을 마련하고, 피해아동에 대한 밀착관리와 전문적인 상담 지원을 통해 보다 신속하고 체계적인 아동학대 대응시스템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승희 기자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7/25 [10:51]  최종편집: ⓒ 양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양천 구정 화보> “따뜻하고 활력 있는 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