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항소음 피해지역 확대해야” 서명 운동
소음도 70~75웨클 미만 지역 주민은 지원 일절 없어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2/06/27 [13:57]
▲     © 양천신문

 

공항소음대책 주민지원센터 청원 운동 펼칠 계획

 

서울시 민간위탁기관인 공항소음대책 주민지원센터가 오는 7월까지 공항소음 피해지역을 대상으로 항공기로 인한 소음도 70~75웨클(WECPNL) 미만의 인근 지역까지 공항소음 대책사업 시행을 요구하는 서명운동을 진행한다. (사진)

 

현행 공항소음 관련 법률은 75웨클(WECPNL) 이상 지역의 주거시설에 대해 여름철 전기료·냉방기 설치·방음시설 등을 지원하는 공항소음 대책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70~75웨클(WECPNL) 미만의 인근 지역 주민들은 소음피해가 있음에도 아무런 대책이 없어 지속적인 불만과 민원이 제기되는 실정이다.

 

센터에 따르면, 현재 소음 피해를 입고 있는 인근 지역 주민은 김포공항 40만여 명, 제주공항 43천여 명 등 전국적으로 46만여 명에 이른다. 특히 75웨클(WECPNL) 소음등고선을 기준으로 수혜자와 비수혜자로 나뉘면서 인근 지역 주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으로 인한 불만 및 공동체 내의 갈등이 야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센터가 외부 기관에 의뢰해 대책 지역과 인근 지역 주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공항소음 대책 지역 및 인근 지역 주민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인근 지역 주민 70%가 공항소음으로 인한 일상생활 피해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또 인근 지역 주민들의 64%가 소음대책지역과 동일한 소음대책사업을 요구한다고 답변했다.

 

이에 따라 센터는 현재 진행 중인 찾아가는 공항소음 안내사업을 시작으로 7월까지 인근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서명운동을 진행, 국회 및 국토교통부 등에 관련 법률을 개정해 줄 것을 요구하는 청원을 진행할 계획이다.

 

서명운동에 참여하고자 하는 주민들은 6월 말까지 동별로 진행 중인 찾아가는 공항소음 상담일정을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여 가까운 곳에서 참여할 수 있으며, 그 이후 7월에는 센터를 방문하여 참여할 수 있다.지역사회팀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6/27 [13:57]  최종편집: ⓒ 양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양천 구정 화보> “따뜻하고 활력 있는 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