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정치경제자치행정사회기관/단체건강/문화양천피플칼럼/논단LIFE 포토포토갤러리교육
편집 2021.04.04 [22:42]
전체기사 기사제보
정치
지역정가
여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목교역 지하상가 임대료 감면 지원 시급”
상인들 폐업 상황 내몰려… 공실률 30% 육박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1/04/04 [22:10]

문영민 임대료 기초금액제 상인 부담 키워

 

▲     © 양천신문

 

문영민(사진) 서울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2)이 오목교역 지하상가의 공실률이 심각한 수준으로 임대료 감면 등 다양한 지원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지하철 5호선 전체 이용객 순위 4위에 해당하는 오목교역은 평균 이용객 수 53000여 명(2019년 기준, 승하차객 합산)으로 유동인구가 많아 지하상가가 활성화된 대표적인 지하 상권이었다.

 

문영민 의원은 오목교역은 지역상권의 중심지로 의류, 액세서리, 분식, 편의점 등 생활편의 시설은 물론 다양한 종류의 매장이 입점해 약 3000만 원 이상의 매출도 기록하는 등 지역사회의 쇼핑 공간을 넘어 하나의 문화 거점지 역할을 했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다수 모임 인원 제한, 기업들의 재택근무 실시 및 지하철 운영시간 단축 등으로 인해 지하상가를 찾는 수요가 급감했다. 이로 인해 매출이 감소하면서 역사 내 상가들이 줄줄이 폐업을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는 게 문 의원의 설명이다. 문 의원에 따르면, 실제 오목교역 지하상가 역시 코로나19 사태 이후 공실률이 30%에 다다르고 있다.

 

서울지역의 소규모 상가 월평균 임대료는 당 약 51400, 중대형 상가의 임대료는 약 55300원 선이다. 그러나 지하철 상가의 월평균 임대료는 당 약 76270원으로 코로나19 위기를 반영하지 못한 과도한 임대료라는 지적도 있다고 문 의원은 지적했다.

 

지하철 지하상가는 해마다 12월에 감정평가를 받아 이를 기반으로 임대료 기초금액을 정하고 있고, 한번 기초금액이 결정되면 1년 비용이 바뀌지 않아 임차인의 부담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것. 문영민 의원은 현재 오목교역 내 매장은 총 45곳이며 이중 공실은 11개 매장이지만 이전에 맺은 계약에 따라 임대료를 계속 지불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해당 상가의 상인들은 이러한 이중고에 폐업을 결정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문영민 의원은 오목교역 지하상가의 공실률이 30%에 이르며 줄 폐업까지 일어나는 현상은 코로나19 영향도 있지만 코로나19 여파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경직된 지하상가 임대료 정책이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임대료 기초금액 산정과정에서 코로나19 같은 특수 상황을 감안할 수 있는 제도적 개선과 함께 당장 오목교역 지하상가를 살리기 위한 임대료 감면 등 지원 대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최승희 기자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4/04 [22:10]  최종편집: ⓒ 양천신문
 
양천구청 - www.yangcheon.g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지역 화보> 꽃 피는 봄이 왔어요. 나만의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월로 365 (신정4동 1013-6 3층)ㅣ대표전화 : 02-2654-4141ㅣ팩스 : 02-2690-1623 ㅣ E-Mail : ycnew@hanmail.net ㅣ
등록번호 : 서울다-10513
Copyright ⓒ 1991-2008 (주)양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양천신문의 모든 기사의 저작권은 (주)양천신문에 있습니다. 무단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