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정치경제자치행정사회기관/단체건강/문화양천피플칼럼/논단LIFE 포토포토갤러리교육
편집 2020.09.23 [01:03]
전체기사 기사제보
건강/문화
의학
생활
교육
건강보험 Q&A
법률 Q&A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건강/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수미 씨 앨범 판매 수입금 이화의료원에 기부
“삶의 심장 같은 어머니와 여성, 노래로 위로하고파”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0/08/02 [22:10]
▲     © 양천신문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
(사진) 씨가 최근 발표한 싱글앨범의 국내 판매 수입금을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의료원장 유경하)에 전액 기부한다.

 

조수미 씨는 지난 715일 유니버설뮤직 코리아를 통해 디지털 싱글 ‘Life Is a Miracle(삶은 기적)’을 발표했다. 이번 싱글은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의 공식 주제가 ‘Here As ONE (평창, 이곳에 하나로)’을 작곡하는 등 함께 음악 작업을 해 온 이탈리아의 젊은 작곡가이자 가수인 페데리코 파치오티의 어머니가 코로나19로 세상을 떠난 것이 계기가 됐다.

 

코로나19로 파치오티 어머니가 사망한 것에 마음 아파하던 조수미 씨는 그의 어머니를 기리기 위해 지인들과 함께 싱글앨범을 제작했다. 전원 재능기부를 제작된 이번 싱글앨범에는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피아니스트 지오반니 알레비가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이탈리아에 이어 한국에서 발매되는 이번 싱글 앨범 수입금은 암 퇴치 연구로 유명한 이탈리아 베로네시 재단과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에 전액 기부될 예정이다. 또 중국과 일본에서도 싱글 발매와 관련해 해당 국가의 의학연구재단과 협의 중이다.

 

조수미 씨가 한국에서 발매된 앨범 수익금을 이화의료원에 전액 기부하기로 결정한 것은 이화의료원과 맺은 인연 때문. 조 씨는 지난 201710월 이화의료원의 전신인 보구녀관(普救女館) 130주년을 기념하고, 당시 개원 준비가 한창이던 이대서울병원의 성공적인 건립을 기원하는 후원콘서트를 통해 인연을 맺었다. 평소 이화의료원에 남다른 관심과 애정을 갖고 있던 조씨는 후원콘서트에 이어 앨범 수익금까지 후원하게 됐다.

 

국내 유일 여자의과대학 부속병원인 이화의료원의 뿌리인 보구녀관은 널리 여성을 보호하고 구하라는 뜻으로 당시 의료에 소외됐던 여성들을 위한 한국 최초의 여성 전문 병원으로 이화의료원의 근간을 이루고 있다.

 

조수미 씨는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낸 슬픔과 아쉬움을 다 같이 어루만지고, 이 노래를 통해서 세계를 휩쓸고 있는 위기 상황에서 어려움과 고통과 공허함을 느끼는 사람들을 다독이고 싶었다며 이번 앨범 발매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우리 삶의 심장과도 같은 어머니와 여성들을 노래로써 위로하고 싶었다이번 앨범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의료 일선에서 헌신하고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힘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유경하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3년 전 만남이 정말 귀한 인연으로 이렇게 이어져 감사하다후원금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더욱 안전한 의료시스템을 구축과 감염병 예방 연구를 위해 사용할 예정이라 밝혔다.

지역사회팀

ycnew@hanmail.net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8/02 [22:10]  최종편집: ⓒ 양천신문
 
양천구청 - www.yangcheon.g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지역 화보> 고비를 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월로 365 (신정4동 1013-6 3층)ㅣ대표전화 : 02-2654-4141ㅣ팩스 : 02-2690-1623 ㅣ E-Mail : ycnew@hanmail.net ㅣ
등록번호 : 서울다-10513
Copyright ⓒ 1991-2008 (주)양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양천신문의 모든 기사의 저작권은 (주)양천신문에 있습니다. 무단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