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정치경제자치행정사회기관/단체건강/문화양천피플칼럼/논단LIFE 포토포토갤러리교육
편집 2020.09.22 [10:03]
전체기사 기사제보
양천피플
양천구 사람들
구민의 소리
축사/인사말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양천피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30년 넘게 500회 헌혈한 이대목동병원 정기태 교직원
젊었을 땐 ‘헌혈 투어’ 다니며 즐기듯 이웃사랑 실천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0/05/25 [20:25]
▲     © 양천신문


<
양천의 자랑, 양천의 인물>

 

코로나19 여파로 헌혈을 하는 사람들이 줄면서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이러한 가운데 30년 넘는 세월 동안 꾸준한 헌혈로 이웃에 따뜻한 사랑을 전한 이가 있다. 그 주인공은 이대목동병원 총무팀에서 환자들의 이송을 담당하고 있는 정기태(49) 교직원.

 

한 방울의 피가 누군가에게는 생명을 이어갈 소중한 빛과 같다고 믿는다는 정기태 씨는 지난 515일 서울역 헌혈의 집에서 500회 헌혈을 진행했다.

 

500회 헌혈을 하는 동안 정기태 씨는 적십자 혈액사업에 공적이 있는 다회헌혈자에게 수여하는 포상인 헌혈 유공장 은장(30), 금장(50), 명예장(100), 명예대장(200), 최고명예대장(300) 등을 이미 10여년 전에 모두 받았으며 최근에는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정기태 씨는 고등학교 2학년 시절에 TV에서 혈액이 모자라다는 광고를 접하고 헌혈을 시작했다성분헌혈이 도입된 이후에는 1년에 20번 정도는 꾸준히 헌혈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학생 시절 학교를 찾아오는 헌혈차를 통해 꾸준히 헌혈을 진행했던 정기태 씨는 젊은 시절에는 헌혈 투어를 진행하기도 했다. 서울 지역 곳곳에 위치한 헌혈의 집을 돌아다니며 헌혈과 각 지역 관광도 함께 했던 것. 정 씨는 젊은 시절에는 곳곳을 돌아다니면서 헌혈을 하고 맛있는 것도 먹고 관광도 했다지금은 집 근처나 근무지 근처 헌혈의 집을 통해 헌혈을 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헌혈을 통해 모아온 헌혈증은 근무지인 이대목동병원 사회사업팀과 혈액암 환자, 백혈병센터 등에 기증했다. 특히 업무 특성상 병원을 누비며 환자들과 직접 대면하는 상황이 많아 소아 환자들의 보호자들에게도 헌혈증은 물론 사비로 장난감 등을 많이 기증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정기태 씨는 한 번의 헌혈이 3명을 살린다는 헌혈 동참 캠페인처럼 그동안의 헌혈로 수많은 사람을 살렸다는 자부심이 있다헌혈은 잠깐 아프거나 귀찮을 수도 있지만 사람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고귀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헌혈자 수가 절반으로 줄어들어 혈액의 적정 재고량이 많이 모자라면서 헌혈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실제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보통 5일치 이상을 적정 재고량으로 비축해 둬야 하지만 현재는 3일치에 못미치는 경우가 많아 헌혈 참가가 더욱 시급한 상황이다.

 

정기태 씨는 원래는 1000회 헌혈이 목표였지만 해외여행, 내시경 검사 등과 같은 변수로 950회로 목표 횟수를 낮췄다건강 관리를 통해 만 69세까지 헌혈을 지속해 목표에 꼭 도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은 이대서울병원 개원 1주년을 기념해 혈액 수급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해결하고자 518~19일은 이대목동병원, 520~22일에는 이대서울병원에서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노사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을 진행했다.

최승희 기자

ycnew811@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25 [20:25]  최종편집: ⓒ 양천신문
 
양천구청 - www.yangcheon.g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지역 화보> 고비를 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월로 365 (신정4동 1013-6 3층)ㅣ대표전화 : 02-2654-4141ㅣ팩스 : 02-2690-1623 ㅣ E-Mail : ycnew@hanmail.net ㅣ
등록번호 : 서울다-10513
Copyright ⓒ 1991-2008 (주)양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양천신문의 모든 기사의 저작권은 (주)양천신문에 있습니다. 무단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