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피플 > 양천구 사람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자인 채로 죽는 것은 부끄러운 일”
 
양천신문 운영자 기사입력  2011/01/17 [13:27]
▲   원희룡 의원.
한나라당 원희룡 사무총장(양천갑)이 지난 6일 “부자가 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 아니지만 부자인 채로 죽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사후에 자신과 부인의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원 사무총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김영삼 전 대통령이 전 재산 50억 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트위터에 “오래전 여동생이 뇌졸중(뇌중풍)으로 의식을 잃고 중환자실에 있을 때 살려주시길 기도하면서 결심했었다.”며 “장기, 각막, 시신 기증 서약도 그때 했다.”고 부연했다. 이어 “재산 사회 환원 내용을 유산 집행자를 지정하는 방법과 함께 공증해둬서 제 손을 떠나 (재산 사회 환원이) 자동으로 집행되도록 미리 조치해두겠다.”고 전했다.

오지현 기자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1/01/17 [13:27]  최종편집: ⓒ 양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기재 양천구청장 적십자 특별회비 130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