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정치경제자치행정사회기관/단체건강/문화양천피플칼럼/논단LIFE 포토포토갤러리교육
편집 2019.10.24 [02:02]
전체기사 기사제보
건강/문화
의학
생활
교육
건강보험 Q&A
법률 Q&A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건강/문화 > 의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86세 최고령 뇌사 환자 장기 기증
유가족들 “선한 삶 살았던 고인 뜻 따라”
 
양천신문 기사입력  2019/10/04 [16:04]

▲     © 양천신문


86세 고령의 뇌사 환자가 자신의 장기를 다른 사람에게 기증하고 영면에 들어갔다.


국내 장기기증 사례 중 최고령 사례다. 고 윤덕수(86)씨는 지난달 23일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로 발견돼 119 안전신고센터를 통해 이대서울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외상성 뇌출혈로 진단된 윤덕수씨는 곧바로 응급수술을 받았지만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뇌사 판정을 받았다.


윤덕수씨의 유가족은 평소 나눔을 좋아하고 선한 삶을 살았던 고인의 뜻에 따라 장기 기증 의사를 밝혔다. 이에 이대서울병원 장기이식센터에서는 24일 윤덕수씨씨 장기 중 간 기능이 가장 잘 유지되고 있어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 장기 기증 절차를 밟아 지난달 26일 장기 적출술을 시행했다.


홍근 이대서울병원 장기이식센터장은 “고령이지만 연령에 비해 좋은 장기 기능을 유지하고 있어 간을 기증할 수 있었다”며 “힘든 상황이지만 다른 환자를 위해 기증을 결심해 준 가족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윤덕수씨를 진료했던 이대서울병원 응급중환자진료과 박진 교수도 “환자가 고령이라 장기 기증 여부를 판단하기까지 난관이 많았지만 환자가 비교적 건강한 편이라 기증할 수 있었다”며 “개인의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고 의료 수준이 높아진 만큼 나이에 상관없이 이와 같은 장기 기증이 늘어났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8년까지 80세 이상 고령 기증자는 모두 16명으로 윤씨 이전 가장 고령의 장기 기증은 83세였다.


조원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그동안 83세 기증자는 여러 명 있었으나 86세 기증자는 처음”이라며 “평소 건강관리가 잘 되면 고령일지라도 기증이 가능하며 나이는 그야말로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방증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최승희 기자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04 [16:04]  최종편집: ⓒ 양천신문
 
양천구청 - www.yangcheon.g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책 읽는 기쁨이 최고에요”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월로 365 (신정4동 1013-6 3층)ㅣ대표전화 : 02-2654-4141ㅣ팩스 : 02-2690-1623 ㅣ E-Mail : ycnew@hanmail.net ㅣ
등록번호 : 서울다-10513
Copyright ⓒ 1991-2008 (주)양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양천신문의 모든 기사의 저작권은 (주)양천신문에 있습니다. 무단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