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정치경제자치행정사회기관/단체건강/문화양천피플칼럼/논단LIFE 포토포토갤러리교육
편집 2018.11.15 [15:03]
전체기사 기사제보
기관/단체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기관/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즈베키스탄 어린이 초청 무료 수술
이대목동병원 “수술 성공, 곧 걸을 것”
 
양천신문 기사입력  2018/05/14 [13:01]
▲     © 양천신문  문병인 이화의료원장을 비롯한 병원 관계자들이 퇴원을 앞둔 딜도라의 병실을 방문해 선물을 증정하며 귀국 후 갖게 될 건강한 삶을 축하했다. 왼쪽부터 이강진 원목, 김영주 이화 로제타홀 의료선교센터장, 한종인 이대목동병원장. 문병인 이화의료원장, 딜도라 어머니, 이승열 교수.


이대목동병원(병원장 한종인)이 장애로 일상생활이 힘들었던 우즈베키스탄 어린이를 한국으로 초청해 무료 수술을 해줬다.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온 딜도라(3·여)는 양쪽 고관절이 모두 탈구된 상태로 혼자 걷기가 불가능해 치료를 받았으나 호전되지 않아 주로 집에서만 생활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지난 2017년 8월 이화의료원 의료봉사단이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했다는 소식을 듣고 어머니와 함께 봉사단을 찾아 이대목동병원 정형외과 이승열 교수로부터 선천성 고관절 탈구 진단을 받았다. 


이승열 교수는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수술이 힘들 것으로 보고 지난 2월 딜도라와 어머니를 한국으로 초청해 이대목동병원에서 고관절의 관혈적 정복술과 함께 비구 주위 절골술, 동종골 이식술을 시행했다.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친 딜도라는 석고 제거 후 보조기로 바꿔서 4월18일 우즈베키스탄으로 돌아갔다.


딜도라의 어머니는 “한국에는 착한 사람들이 많다고 느꼈다. 병원에서 만난 사람들 모두 너무 잘 대해 주셨다”면서 “모든 의료진 분들께 큰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치료를 받으며 머문 한국에서의 시간이 잊지 못 할 기억으로 남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승열 교수는 “수술을 통해 정상 위치를 벗어난 딜도라의 고관절을 원위치로 되돌려 놓았다”며 “한 달 정도 보조기를 착용한 후에 걷는 연습을 시작하면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은 이대목동병원 의료진과 이화여대 학생 등으로 의료봉사단을 구성해 매년 우즈베키스탄, 베트남, 캄보디아에서 의료봉사 활동을 하고 있으며 본국에서 수술이 힘든 아이들은 한국으로 초청해 무료 수술을 해주고 있다.


최승희 기자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14 [13:01]  최종편집: ⓒ 양천신문
 
양천구청 - www.yangcheon.g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PHOTONEWS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월로 365 (신정4동 1013-6 3층)ㅣ대표전화 : 02-2654-4141ㅣ팩스 : 02-2690-1623 ㅣ E-Mail : ycnew@hanmail.net ㅣ
등록번호 : 서울다-10513
Copyright ⓒ 1991-2008 (주)양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양천신문의 모든 기사의 저작권은 (주)양천신문에 있습니다. 무단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