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정치경제자치행정사회기관/단체건강/문화양천피플칼럼/논단LIFE 포토포토갤러리교육
편집 2018.11.21 [23:03]
전체기사 기사제보
칼럼/논단
칼럼
기고
양천문단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칼럼/논단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튀는 집값을 잡는 특단의 대책 강구해야
 
양천신문 기사입력  2018/01/21 [01:19]

▲     © 양천신문


<기고> 이석주 서울시의회 의원


꿈과 희망을 품고 무술년 새해가 힘차게 밝아왔다. 새 정책에 대한 기대 또한 크며, 이제 곧 세계인의 은빛축제 평창올림픽이 우리의 가슴을 설레게 하고 있다. 그러나 벽두부터 강남권을 중심으로 한 서울과 수도권 집값 ‘대폭 상승’ 이란 암울한 뉴스가 전해오며 과거불패를 조롱하고 있지만 그 누구도 버블이란 용어를 쓰지 못하는 실정이다.


2%대 저성장 터널 속 경제를 감안 ‘소폭상승’ 이란 전문가들의 작년 집값 전망을 비웃었고 속절없는 가격은 계속 오르고만 있으니 버블 우려와 물가상승 및 의욕 저하 등 사회문제마저 심히 걱정된다.


우선 전국 및 서울 집값이나 전세가를 과거 시대적 경제요인과 시계별 흐름을 통해 조명해보면서 큰 틀의 해법을 찾아보자. 먼저 10년 주기설로 수출 및 경제성장으로 1978년까지 오르던 가격은 1988올림픽과 신도시 건설로 평정됐고, 그 후 재상승 여세는 1998 외환위기로 잠재웠다.


그 후 2000년 초 규제완화와 강남권 재건축 규제정책은 다시 큰 폭 상승을 초래했지만 2008 금융위기로 모두 진정되었다고 보겠다. 최근 2016~2017년 큰 폭 상승을 잡으려는 작년 8.2 고강도 대책에도 세제와 교육, 재건축특수와 풍부한 자금 호재가 서울을 중심으로 크게 요동치고 있다.


주택가격이나 전세가 결정은 주택이 지닌 많은 특성변수관계인 내재가치이론과 수요공급에 따른 시장경제로 형성되지만, 요즈음은 무리한 정책개입과 시장을 무시한 실책들이 가격형성의 더 큰 영향 요소들임이 뚜렷하게 반증되고 있다.


실례로 다주택자 중과세정책은 비인기 매도지역은 내리지만 특정 인기지역은 연속 오르고 있다. 또한 특목고를 일반고화 한다면 대입의 피나는 경쟁은 사설학원 특수로 몰려 주변 집값은 크게 오를 것이다.


그리고 강남권 재건축 사업진행규제는 조합설립이 늦어져 오히려 주택 매매가능 결과로 투기수요와 함께 가격은 계속 오를 것이다. 작년 8.2 부동산 초강력 규제대책에도 서울과 수도권 집값은 전망을 크게 뒤엎고 있는데도 정책은 왜 헛바퀴만 돌며 원인을 정말 모르는 건지 심히 답답하다.


결국 재건축 이득을 환수하고 세금 중과하며 규제한다고 가격문제가 종결되는가? 환수하고 세금 오른 만큼 규제정도에 따라 특정지역은 계속 오르게 된다는 사실. 바로 이것이 시장이다. 그럼 튀는 집값을 잡는 특단의 대책과 처방은 무엇인가? 세제동결·시장중심·공급확대·재건축 속행 등의 미움 가득한 용어들이지만 사랑으로 감싸주는 정책적 지혜가 요구되며 이 길만이 특효처방임을 재강조 한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21 [01:19]  최종편집: ⓒ 양천신문
 
양천구청 - www.yangcheon.g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PHOTONEWS 양천구 상공회 회장배 골프대회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월로 365 (신정4동 1013-6 3층)ㅣ대표전화 : 02-2654-4141ㅣ팩스 : 02-2690-1623 ㅣ E-Mail : ycnew@hanmail.net ㅣ
등록번호 : 서울다-10513
Copyright ⓒ 1991-2008 (주)양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양천신문의 모든 기사의 저작권은 (주)양천신문에 있습니다. 무단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